E,AHRSS

저빌

last modified: 2021-10-19 18:56:05 Contributors



Contents

1. 개요.
1.1. 종류
1.2. 주의점
1.3. 임신과 출산
1.4. 합사
1.5. 사육
1.6. 실험동물


1. 개요.


저빌 - 게르빌루스쥐, 모래쥐, Gerbil

일반적으로 저빌이라고 불리는 쥐과 동물로서, 1860년 프랑스 선교사에 의해 발견되어 실험용으로 쓰이다가 현재는 애완용으로 많이 길러진다. 외모는 전체적으로 햄스터와 생쥐, 캥거루 쥐를 섞어놓은 듯한 모습을 하고 있으며, 이런저런 매체에 잘 등장하는 설치류인 햄스터, 기니피그, 생쥐에 비해 인지도가 매우 떨어지는 수준이라 아는 사람이 그다지 많지 않다[1].


크기 : 꼬리 포함 10cm내외. 그리고 몽골리안의 경우 꼬리가 몸통 만큼 길다.
색깔 : 황갈색(아구티), 검은색, 회색, 노란색, 금색 등등. 황갈색 외에 다른 색도 있다고는 하나, 수입이 되지 않았기에 구하기가 힘들다.
먹이 : 기본적으로 햄스터와 비슷한 사료를 먹는다.
수명 : 2~3년. 잘 기를 경우 4~5년도 산다고 한다.

사실 알고보면 햄스터보다 더 키우기 바람직하다고도 할 수 있는 동물로서, 수분을 적게 먹으므로 오줌이 적어 냄새가 적으며, 사회성이 높아 동족상잔의 비극도 어지간해선 일어나지 않는다. 기본적으로 매우 온순한 성격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사람을 함부로 물지 않는다. 물론 이건 어디까지나 기본적인 것으로서 개체간 차이가 있을 수 있으나, 어지간한 햄스터에 비하면 훨씬 온순하다고 하는 것이 일반적인 평이다. 예를 들어 몇몇 포악한(?) 펫테일저빌은 먹이를 주는 사람조차 물려고 하고,쳇바퀴를 넣는 손을 꽉 무는 경우도 있다.

한국에 수입된 후 아주 조금씩 인지도를 쌓아가고 있으며, 개체수가 늘어 분양가도 하락했다.


1.1. 종류


일반적으로 몽골리안 저빌과 펫테일 저빌로 나뉜다. [2]

가장 큰 차이는 꼬리의 생김새인데, 몽골리안의 경우 꼬리가 자신의 몸 정도로 매우 길며 솜털이 덮여있으나, 펫테일의 경우 아주 짧은 살덩이같은 꼬리가 붙어있다.[3] 또한 펫테일이 몽골리안에 비해 좀 더 둔하며 동글동글한 느낌의 몸체를 가지고 있다.

펫테일의 경우 색이 아구티(황갈색) 하나밖에 없다.

몽골리안 저빌 몽골

펫테일 저빌 펫테일

또한 펫테일은 이 꼬리가 낙타의 혹과 같은 역할을 하기 때문에, 건강한 개체일수록 꼬리가 통통해 마치 야구방망이처럼 보인다. 건강하지 못한 개체일 수록 꼬리가 쪼그라든다고 한다.


1.2. 주의점


1. 햄스터와는 다르게 2개체 이상을 같이 키우는 걸 권장한다 그 이유는 저빌은 원래 단체생활을 하는 설치류이기 때문인데, 만약 1개체를 기를 경우 외로움을 타서 성격이 나빠지며 수명도 줄어들수 있다. 물론 그냥 햄스터처럼 한마리만 키워도 사실 큰 문제는 없다. 다만 핸들링은 일정수준 포기해야 할 수도 있다.[4] 암수를 기를 경우 폭발적으로 수가 증가할 수 있으므로, 그것이 싫다면 수수, 암암 같은 방식으로 분양받는 것이 좋다. [5]

2. 몽골리안 저빌의 경우 꼬리를 일정이상으로 잡으면 도마뱀의 그것처럼 끊어진다. 정확히는 가죽이 벗겨지는데. 이 경우 꼬리는 다시 자라나지 않으므로 사육하게 된다면 함부로 꼬리를 잡거나 해서는 안된다. 만약 꼬리가 벗겨졌을 경우 며칠이 지나면 꼬리뼈가 말라붙는데, 이때 잘라줘야 한다.

3.저빌의 경우 뒷다리가 잘 발달되어 있고, 점프력이 굉장히 높다. 케이지에 기를 경우 반드시 뚜껑을 닫아놔야 한다. 그렇지 않을 경우 점프로 탈출할 확률이 높다. 나이가 먹을수록 점프력이 떨어지긴 한다.

4. 포르피린(알레르기)이 생길 가능성이 높다. 이는 베딩(바닥에 깔아주는 톱밥 등)의 먼지에 의한 것인데. 특히 소나무로 만든 베딩에 포르피린이 생길 경우가 많다고 하며 개체별로 포르피린이 생기는 개체가 있고 안생기는 개체가 있다. 포르피린이 발생할 경우 코에서 피가 나게 돼서 알 수 있는데, 이 경우 모래나 신문지 등의 베딩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그 외의 주의점은 햄스터 와 거의 비슷하다.


1.3. 임신과 출산


3,4주마다 한번씩 짝짓기를 하는데. 임신을 할 경우 배가 빵빵하게 부풀어오르므로 알 수 있다. 초산인 경우에는 실패해 태어난 새끼나 어미가 죽을 확률이 있으며, 일반적으로 한번에 3~5마리 정도의 새끼를 낳는다.

부성애가 매우 강해 출산 후 수컷을 따로 분리할 필요는 없으나,[6] '''출산 후 곧바로 짝짓기'해버리는 경우도 있으니 주의. 또한 개체별로 성격상 차이가 있을 수 있으므로 잘 보고 여차하면 분리시켜주는 것이 좋다.

또한, 새끼들이 완전히 자랐는데 암수가 섞여있을 경우, 근친으로 인하여 개체수가 확 불어나는 경우가 있다. 모든 동물들이 그렇듯 근친으로 태어낸 새끼는 장애가 있거나 약하므로, 되도록 새끼를 낳을 수 있을 정도로 자랐을 경우 분리하는 것이 좋다. 보통 태어난지 2달 정도가 지나면 암컷은 새끼를 낳을 수 있게 된다.

저빌의 경우 동족상잔[7]을 거의 하지 않는다. 물론 아예 없지는 않다. 만약 이런 경우가 보인다면 그건 새끼가 이미 죽었기 때문일 가능성이 높다. 또한 초산의 경우에는 익숙하지 않아 이런 문제가 발생하기도 하므로 주의해야 한다.

또한, 이렇게 태어난지 얼마 안 된 새끼를 맨손으로 만지거나 할 경우 부모 저빌이 새끼들을 나몰라라 하는 경우가 있으므로, 출산후 일정 기간동안은 청소도 하지 않는 것이 좋다. 물론 화장실 청소는 해줘야 한다.

태어난지 1달 정도가 되면 털이 나고 젖을 떼게 되는데. 이정도쯤 되면 분양이 가능하다.


1.4. 합사


태어난지 얼마 안 된 새끼들을 합사시키는 것은 그다지 어렵지 않으나, 꽤 성숙한 개체끼리 합사하는 것은 위험부담이 있다. 만약 합사가 실패한다면 일단 철망 따위로 분리시키고 서로의 냄새를 맡게 하는 등 익숙해지게 하면 된다. 이러고도 실패하면 별 수 없이 포기하는 것이 좋다. [8]


1.5. 사육


기본적으로 저빌은 활동력이 높고 펫테일 저빌의 경우 다 크면 골든 햄스터정도로 매우 커지므로[9] 큰 케이지를 쓰는 것이 좋다. 2마리 기준으로 채집통 슈퍼사이즈 정도면 되며, 보통 큰 반투명 리빙박스를 추천한다.
그 외 보통 수족관에 들어가는 바위 장식물 같은 걸 넣어주면 종종 올라가서 망을 보곤 한다. 새끼들이 자라게 되면 부모가 올라갈때 다 같이 따라가서 줄줄이 망을 보는 미어캣스러운 광경이 연출되기도 한다.[10]

배딩은 주의점 항목에서 언급했듯이, 포르피린이라는 알레르기를 유발할 확률이 매우 높다. 따라서 배딩을 사용하기 전에는 한번 털어서 미세한 먼지를 골라내주는 게 좋다. 착향료를 통해 향기를 나게 한 배딩의 경우도 포르피린을 유발할 수 있으니 주의. 통나무 등을 막 썰어서 만든 소위 막배딩은 상처를 줄 수 있기 때문에 피해야 된다[11]. 모래는 한 번 구입하면 반영구적이지만, 청소하기 매우 어렵고 냄새가 심하므로 잘 생각해 보는 게 좋다.

식료, 음료는 보통 햄스터용 사료를 주면 된다. 물은 굳이 급수기를 달지 않고 과일, 상추 등을 통해 보충해줘도 상관없지만, 상추같은 경우 염증을 일으킬 수도 있기 때문에 과하게 주는 건 급수기를 다는 것만 못하다.

또한 이빨갈기가 엄청나게 강력해 플라스틱 화장실이나 쳇바퀴 정도는 일정 시간이 지나면 못쓰게 될 정도로 갈아버린다. 먹이그릇등을 쓴다면 되도록 도기등을 쓰도록 하고, 나무토막을 넣어주거나 익스트루전 등 이갈이 병용 사료를 써서 해결해주자.

모래목욕을 매우 좋아하므로, 사기그릇이나 플라스틱 통 등에 모래를 깔아주는 것도 좋다. 아니면 가끔가다 꺼내서 세숫대야 등에 모래를 깔고 넣어주면 OK.

1.6. 실험동물

뇌혈관 질환 관련 모델로서 많이 이용되는 동물이기도 한데, 뇌혈관의 퇴화로 인해 윌리스 고리가 발달되지 않아 혈관성 치매 등의 모델 제작에 유리하기 때문이다.

----
  • [1] 굳이 매체에 등장한 사례를 꼽자면 해리 포터와 혼혈 왕자 초반에 코넬리우스 퍼지가 머글 수상의 찻잔을 저빌로 바꾼다. 수상은 그 쥐를 조카에게 주었더니 좋아 죽는다고...
  • [2] 일반적인 분양가는 펫테일이 훨씬 비싸지만 최근 번식이 활성화되면서 펫테일 저빌의 분양가도 매우 낮아진 편이다
  • [3] 이를 보고 야구방망이같다고 하기도 한다
  • [4] 여러마리 기른다고 핸들링이 수월해지는 것도 아니긴 하다. 개체차이가 있기 때문에.
  • [5] 단, 3마리를 기를 경우 가장 좋지 않은 조합은 수,암,암이다. 저빌의 경우는 모계사회이기 때문에 암컷끼리 여러마리가 있을 경우 세력다툼을 하기도 하기 때문이다. 3마리를 기르겠다면 수,수,암이 좋다.
  • [6] 수컷이 암컷을 대신해 망을 보거나 하기도 한다. 오오 부성애 오오.
  • [7] 보통 이쪽 사람들은 카니발리즘. 카발이라고도 한다.
  • [8] 저빌이 햄스터에 비해서 순하다고 해도 어디까지나 햄스터보다라는거지, 싸우지 않는다는 게 아니다. 싸울때는 꼬리가 잘려나갈 정도로 무시무시하게 싸우고 한쪽이 죽기도 한다.
  • [9] 꼬리를 제외하고 10cm정도다.
  • [10] 단, 사육장 벽이랑 너무 붙여놓으면 서전트 점프로 엑소더스할 가능성이 있으니 주의해야한다.
  • [11] 심한 경우 생식기에 상처가 날 수도 있다.